UPDATED : 2018-10-16

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HOME > 기획특집 > 사건사고
 
  "인생 끝내고 싶었다" 일본서 '묻지마' 흉기난동

일본의 상업시설에서 30대 남성이 흉기를 휘둘러 1명이 숨지고 3명이 중경상을 입었다.교도통신과 NHK에 따르면 21일 오후 3시 15분께 일본 홋카이도(北海道) 구시로(釧路)시의 '이온몰 구시로쇼와점'에서 30대 남성이 장을 보러 나온 사람들에게 흉기를 휘둘렀다.

흉기에 찔려 60대 여성 1명이 숨지고 70대 여성 한 명이 허리를 찔려 중상을 당했다.

또 다른 60대 여성과 40대 여성은 손이나 목에 가벼운 상처를 입었으며 경상인 것으로 알려졌다.

흉기를 휘두른 남성은 상점 경비원에게 제압당했고 이후 경찰에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구시로시에 사는 것으로 알려진 이 남성은 자신이 정신 질환에 시달렸다며 "인생을 끝내고 싶었다. 사형을 당하더라도 상관없다고 생각해 사람을 찔렀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남성은 피해자들과 전혀 면식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숨진 여성의 신원 확인을 서두르는 한편 남성의 범행 동기 등을 조사 중이다.

 기자 : 박창수    작성일 : 16-06-22 05:59
 

 
   
 

뉴웨이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