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 2019-08-23

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HOME > 법원/법무부 > 범죄피해자지원센터
 
  고양.파주범죄피해자지원센터'외국인범죄피해지원단'발대식

 고양지청, 외국인 범죄피해자도 내국인과 동일하게 지원 밝혀...

김상래 이사장 외국인 범죄 피해자들의 목소리 귀담아 듣겠다.” 말해

고양·파주범죄피해자지원센터(이사장 김상래)는 지난 1일 일산동구청에서 외국인범죄피해자지원단발대식 및 고양이민자통합센터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업무협약을 통해 양 기관은 범죄피해를 당한 외국인의 권리와 지원제도 안내, 외국인 범죄피해자를 위한 통역지원과 법정동행, 체류 외국인의 범죄예방 홍보 캠페인 등을 진행하게 된다.

 

이날 김상래 이사장 비롯해 김세영 고양이민자통합센터 대표, 김정호 의정부지방검찰청 고양지청 형사2부장검사, 김수남 양주출입국외국인사무소장 등 내빈들과 외국인범죄피해자지원단 20여명이 참석했다.

 

이어 진행된 외국인범죄피해자지원단위촉식에는 13개국 지원단과 법률자문위원단이 위촉됐다.

지원단은 범죄피해를 당한 외국인의 권리를 지원받을 수 있도록 돕고 외국인 피해자들의 빠른 회복과 힘이 되고자 구성됐으며 앞으로 업무협약 체결 내용을 바탕으로 다양한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한편, 고양·파주범죄피해자지원센터는 지난 5월에 있었던 세계인의 날행사에서 마련된 기부금을 외국인 범죄피해자 지원을 위해 이 날 고양이민자통합센터에 기부했다.

 

김상래 이사장은 인사말을 통해 국내에 체류 중인 외국인들은 늘 범죄에 노출되어 있으며, 사회적 네트워크가 부족한 외국인 범죄피해자들은 도움 받기가 쉽지 않다고 말하고 이제는 다문화 시대이자 세계화 시대에 발 맞춰 외국인 범죄 피해자들의 목소리를 더욱 귀담아 듣고 마음을 담아 보살필 수 있도록 노력 하겠다고 덧붙였다.

 

김정호 고양지청 형사2부장검사는 축사에서 올해 4월 범죄 피해자 관련법이 개정되면서 외국인이 범죄피해를 당하는 경우에도 내국인과 동일하게 지원을 받을 수 있다. 하지만, 외국인 들은 범죄피해를 당해도 이러한 부분을 잘 모르기 때문에 외국인범죄피해자지원단의 활동이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조영곤 사무처장은  말이 서툴고 네트워크가 부족한 외국인 범죄피해자는 인권 사각지대에 처해 있다지역사회 안에서 어려운 처지에 있는 외국인 피해자들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기자 : 김미경    작성일 : 19-07-03 08:58
 

 
   
 

뉴웨이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