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 2018-10-15

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HOME > 오피니언 > 사설
 
  서민생활 위협하는 줄줄이 물가 인상

물가 움직임이 심상치 않다. 특히 서민 생활과 직결되는 물가가 더욱 그렇다. 지난 연말 과자, 라면 주류 등의 가격이 줄줄이 오르더니 새해에 들어서도 그 기세는 멈출 줄 모른다. 교통비 하수도 요금 등 각종 공공요금도 연 초부터 인상 대열에 앞 다투고 있다. 서민들의 살림살이에 주름은 그만큼 더 깊어질 수밖에 없다.

 

우선 계란값이 한 달 만에 50% 이상 뛰는 바람에 이를 원료로 하는 제빵 제과 값이 연쇄적으로 뛰고 있다. 관련 외식비용도 이미 꿈틀거리기 시작했다. 계란 값이 오른 것은 조류인플루엔자(AI) 확산으로 어쩔 수 없다 친다고 해도 다른 소비재와 생필품 가격마저 소리 없이 크게 올랐다.

 

서민들을 더 힘겹게 하는 것은 공공요금인데 서울시는 하수도 요금을 올해 평균 10% 올리기로 했다. 쓰레기 종량제 봉투도 대부분 서울시 자치구에서 20들이 기준 11% 가량 오른 값으로 판매하고 있다. 인천 대구 등 일부 광역단체는 버스와 지하철 요금을 벌써 올렸거나 인상을 저울질하고 있다고 한다. 어디 한군데 조용한 곳이 없다.

 

국내물가를 자극하는 해외요인도 평탄치 않다. 지난해 초까지 배럴당 20달러 수준이었던 산유국 유가가 50달러를 넘어섰는데 60달러도 시간문제다. 지난해 수확량이 급감한 대두 등 국제 곡물가격도 인상 가시권에 들어섰다고 한다. 미국 금리 인상에 따른 달러 강세로 수입 물가 추가 상승도 사실상 예고된 상태다.

 

공공요금과 생필품 물가 관리에 당국이 더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 생활 물가를 잡지 못하면 민생과 경제 안정을 표방하고 있는 정부시책은 허튼소리가 된다. 소득이 물가 상승을 못 따라가면 민간 소비는 더 위축되고 이는 투자와 일자리 감소로 연결돼 저성장의 악순환으로 이어진다.

 

정부는 정국이 어수선한 틈을 타 슬쩍 값을 올린 품목은 없는지 면밀히 감시해야 한다. 공공요금은 경영혁신을 통해 인상을 최대한 자제하도록 유도하고 서울시장을 비롯한 지자체장이 대선출마를 염두에 두고 시정에 소홀히 하지 않는지 국민감시가 긴요한 때이다.

 기자 : 편집국    작성일 : 17-01-12 16:47
 

 
   
 

뉴웨이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