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 2019-09-17

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HOME > 법원/법무부 > 법원/법무부
 
  ‘법무부 보호관찰위원 등 신설, 범죄예방 민간협력 강화’


전문상담 자원봉사자 등 8,300명 위촉, 본격 활동 나서

 

법무부는 보호관찰위원과 법무보호위원 제도를 신설하고 지난 1일 민간 자원봉사자 8300명을 위원으로 위촉했다고 4일 밝혔다.

 

심리상담사와 사회복지사 등 보호관찰위원 4300명은 전국 57개 보호관찰소에 소속돼 전문 상담 등을 통해 보호관찰 대상자의 건전한 사회복귀를 돕는다.

 

법무보호위원은 수용기관에서 출소한 뒤 사회 적응에 어려움을 겪는 이들을 위해 숙식 제공, 취업 알선 등을 지원한다. 기업인과 자영업자, 관련 전공 대학생 등 등 4천명이 한국법무보호복지공단 전국 24개 지부 소속으로 봉사하게 된다.

 

보호관찰·법무보호 분야 자원봉사자는 지금까지 검찰청 소재지에 설치된 법사랑위원 지역연합회 소속이었으나 효율적 범죄예방을 위해 분야별로 분리해 운영하기로 했다고 법무부는 설명했다.

 

보호관찰·법무보호위원은 국가공무원법상 결격사유에 해당하지 않고 지역사회 범죄예방 활동에 관심 있는 사람이라면 보호관찰소와 법무보호복지공단을 통해 누구나 신청할 수 있다.

 

법무부는 앞으로도 범죄예방에 열의가 있고 전문상담 능력을 보유한 자원봉사자를 지속적으로 발굴해 민간 참여를 확대해 지역사회와 함께 하는 범죄예방 정책이 실현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해 나갈예정이다.

 기자 : 유미연    작성일 : 19-03-05 17:12
 

 
   
 

뉴웨이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