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 2018-12-14

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HOME > 국회 > 국회
 
  문희상 의장, 인도네시아 믹타 국회의장회의 참석, 제1세션 회의주재 및 기조연설

문 의장, “사람의 가치가 반영된 포용과 혁신을 통한 경제성장 강조… 믹타 회원국에 한반도 평화에 대한 지지와 협조 당부”


문희상 국회의장은 현지시각 9월 16일(일)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열린 제4차 믹타(MIKTA) 국회의장회의에 참석해 제1세션 회의를 주재하며 ‘포용적 경제성장 지원을 위한 혁신산업’를 주제로 기조연설을 했다.

이 자리에서 문 의장은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대다수 OECD 국가의 소득은 이전에 비해 증가했으나, 소득과 기회의 불평등이 심화되며 양극화가 진행되고 있는 것이 사실”이라며 "사회의 모든 주체가 경제성장과정에 참여해 그 성과를 나눌 수 있는, 즉 성장과 분배의 조화를 강조하는 '포용성장'(inclusive growth)이 요구되는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문 의장은 또한 “대한민국은 '사람 중심 경제'에서 우리의 지속가능한 성장을 담보할 방법을 찾았다”면서 “포용적 번영을 위한 사람 중심 경제는 소득주도성장, 혁신성장, 공정경제의 세 가지 축이 상승작용을 하며 이끌어가는 경제”라고 소개하고 "지속가능한 포용성장은 공정경제라는 든든한 주춧돌 위에 소득주도성장과 혁신성장이 어우러질 때 비로소 달성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문 의장은 특히 "포용과 혁신을 통한 성장은 반드시 국회의 입법을 통해야만 민생으로 들어갈 수 있다"며 "저는 여당의 양보와 야당의 협조로 국회를 국회답게 만들어 나가고, 경쟁적 협조의 자세로 개혁 입법을 달성하려 한다"고 언급했다.

문 의장은 마지막으로 "포용성장은 비단 국가적 차원의 문제만은 아니다"면서 "믹타 회원국들이 뜻을 모아 협력할 때 포용성장의 지평은 더욱 넓어지고 성장의 과실은 배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후 참가국들의 발표가 끝난 후 문 의장은 “오늘 논의해보니 불평등을 해소하기 위한 포용적 성장에 관한 해법은 창의산업이라는데 뜻을 모았다”면서 “포용적 경제성장이라는 주제에 대해 높은 식견과 적극적인 참여에 감사드린다”면서 1세션을 마무리했다.

이어 제2세션에서는 터키가 '평화 및 안보유지-유엔의 역량 강화'를 주제로, 제3세션에선 호주가 '평와와 안보 분야에서의 여성의 역할'을 주제로 발표했다. 제4세션은 인도네시아가 맡아 '지속가능한 성징 및 번영을 위한 해양협력'이란 주제로 발표를 했다.

한편 이날 회의에서 문 의장은 남북관계와 관련해 “남북정상회담 통해 한반도에서 갈등과 정쟁의 우려를 대화와 평화의 프로세스로 극적 전환시켰다. 9월 14일에는 처음으로 남북 간 연락사무소도 개성에 세워졌다”면서 “전 세계에서 유일한 냉전 잔재인 한반도가 서로 불신 반목 뒤로 하고 화해와 협력, 상생의 공고한 평화 체제로 바꿔나간다면 이는 믹타가 추구하는 국제 사회 평화 유지의 목적에도 부합하는 일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문 의장은 “이번 정상회담은 남북문제 뿐 아니라 비핵화와 평화체제 구축 핵심적인 북미 협상에도 영향 미칠 중요한 회담이 될 것이다. 대한민국의 적극적 노력에 계속적인 지지와 협조를 해주실 것을 당부드린다”고 믹타 회원국들의 한반도 문제 협조를 구했고, 이에 참가국 대표들은 적극적인 관심과 지지를 표명했다.

믹타는 한국, 멕시코, 인도네시아, 터키, 호주 등 5개 중견국 협의체로, 2015년부터 매년 국회의장회의를 개최해왔다. 멕시코 의회는 국내 사정으로 인해 이번 회의에 불참했다.

 기자 : 문귀례    작성일 : 18-09-17 09:50
 

 
   
 

뉴웨이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