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 2018-12-14

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HOME > 국회 > 국회
 
  문희상 국회의장, 나가미네 야스마사 주한일본대사 예방 받아


문 의장, “동북아의 평화와 번영 위해 한미일 3국이 지렛대 역할 해야”

문희상 국회의장은 10월 2일(화) 오후 의장집무실에서 나가미네 야스마사(Nagamine Yasumasa) 주한일본대사의 예방을 받았다.

문 의장은 먼저 “문재인 정부 초기에 특사로 일본을 방문해 셔틀외교를 복원시키고 대통령의 뜻을 전달한 바 있다”면서 “앞으로도 양국 정상이 자주 대화하길 바라며 의회간 교류도 활발해지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문 의장은 이어 “남북관계 발전으로 동북아시대에 큰 역사적 전기가 마련될 것”이라면서 “동북아의 평화와 번영을 위해 한미일 3국이 지렛대 역할을 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나가미네 주한일본대사는 “일본은 양국 의회간 교류가 매우 중요한 축을 담당하고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내년 일본에서 열리는 한일미래대화에 꼭 참석하시어 양국 의회 간에 다양하고 의미 있는 대화를 나누길 바란다”고 전했다.

또한 나가미네 대사는 “김대중-오부치 공동선언으로 한일 양국이 지금까지 공동정신을 이어왔고 앞으로도 한일관계가 더욱 발전할 것이라 생각한다”면서 “올해 들어 문 대통령의 노력으로 동아시아에도 평화가 찾아오고 있는 만큼 한미일 3국이 좋은 결과를 도출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답했다.

이날 예방에는 한충희 외교특임대사, 박재유 국제국장 등이 함께했다.

 기자 : 문귀례    작성일 : 18-10-02 17:17
 

 
   
 

뉴웨이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