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 2019-04-20

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HOME > 국회 > 국회
 
  설 명절 앞두고 대한민국 전체의 ‘화합과 소통의 장’마련

문희상 국회의장, 우리 민족 전통의 소리로 3·1 운동 100주년과 임시의정원 100주년을 기념하고 새로운 100년의 시작 알려

 ‘2019 국회 신춘음악회’에 앞서 5부 요인, 정당대표, 7대 종단 대표들과 환영만찬 가져

문희상 국회의장은 1월 29일(화) 저녁 ‘2019 국회 신춘음악회- 평화와 화합, 새로운 100년의 어울소리’에 앞서 4부 요인, 정당대표, 7대 종단 대표들을 국회 사랑재로 초청해 만찬을 함께하며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

문 의장은 먼저 “우리 것이 세계적인 것이 되고 문화강국이 된 이 시점에 국회에서 국악 신년음악회를 개최하게 되었다”고 말했다. 이어 문 의장은 “올해는 3·1 운동 100주년, 대한민국 임시정부 100주년, 국회 임시의정원 100주년이 되는 특별한 해”라면서 “통합하고, 단합하고, 하나로 묶여 세계로 미래로 나가는 새 봄을 열어가길 바란다”고 밝혔다.

또한 문 의장은 “공연 무대인 국회의사당 중앙홀은 원형에 돔이 있는 모습이기 때문에 국민통합의 상징성이 있다”면서 “국민통합 위에서 새로운 100년의 시작을 알리는 멋진 무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 의장은 만찬이후 참석자들과 함께 국회의사당 중앙홀로 자리를 옮겨 음악회 사전 리셉션 행사를 가진 뒤, 「2019 국회 신춘음악회- 평화와 화합, 새로운 100년의 어울소리」 한마당을 관람했다.

국회 신춘음악회는 정부 주관 신년음악회가 서양음악을 올리는 무대인 데 비해 국악 향연으로 기획했다. 특히 올해는 3·1운동 100주년과 대한민국 임시정부 100주년을 맞이한 해로서 기존의 관례적인 행사의 틀을 벗어나 명실상부한 국민 통합의 무대가 되도록 하는 데 초점을 맞췄다.

이날 만찬에는 김명수 대법원장, 유남석 헌법재판소장, 이낙연 국무총리, 권순일 선관위원장,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 이정미 정의당 대표, 박우균 한국민족종교협의회 회장, 이홍정 한국기독교 교회협의회 총무,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스님, 오도철 원불교 교정원장, 김영근 성균관장, 이정희 천도교 교령, 김희중 천주교 의장(대주교) 등이 함께했다.

 기자 : 문귀례    작성일 : 19-01-30 13:30
 

 
   
 

뉴웨이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