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 2019-03-24

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HOME > 국회 > 국회
 
  문희상 국회의장, ‘일치 위한 정치운동, MPPU’ 한국본부 비전 선포식 참석


-문 의장, “남북한 8천만이 염원하는 ONE 코리아, 반드시 실현될 것”-

 

문희상 국회의장은 36() 국회의원회관 제1소회의실에서 열린 일치를 위한 정치운동, MPPU’ 한국본부 비전 선포식에 참석해 축하의 말을 전했다.

 

이 자리에서 문 의장은 “‘일치를 위한 정치운동은 인류의 소중한 가치인 보편적 형제애를 바탕으로 한다면서 “ ‘소명으로서의 정치를 하자는 정신을 담고 있기에 정치인들에게 초심을 상기시키고 울림을 주는 메시지이다고 말했다.

 

문 의장은 이어 오늘 한국본부가 15주년을 맞이해 새로운 지도부 출범과 더불어 새 비전을 선포한다면서 새로운 비전의 주제는 인류의 화해, 일치의 정치이다. 인류의 화해는 세계 평화와 맞닿아 있다고 말했다.

 

끝으로 문 의장은 “MPPU 한국본부는 이미 로마 교황청에 한반도 평화를 위한 종교계의 도움을 요청하는 친서를 보내기도 했다면서 감사를 표한 뒤, “지난 제2차 북미정상회담이 합의에 이르지는 못해 아쉽지만 한반도 평화는 반드시 실현될 것이다. 70년 동안 기다렸고 남북한 8천만이 염원하는 ONE 코리아, 일치의 코리아, 함께 꾸는 그 꿈이 반드시 실현될 것이라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선포식에는 일치를 위한 정치운동(mppu) 한국본부 김성곤 대표(전국회사무총장, 19대 의원), 국회정치포럼 박찬대, 이명수 의원(공동대표)을 비롯하여 김승희,김영호, 김정우, 송영길, 윤일규, 이상민, 정진석 의원과 김재윤(17, 19), 길정우(19), 안명옥(17) 전 의원, 박수현 의장 비서실장 등이 참석했고, 주한 교황청 대사관에서는 알프레드 슈이레브 주한 교황청 대사, 마리오 코나모 몬시뇰 참사관, 유흥식 주교 대전교구 교구장 등이 참석했다.

 

1996년 이탈리아 여야 정치인들이 나폴리에서 시작한 일치를 위한 정치운동(mppu)’은 한국에서는 15년 전 시작되었으며, 전세계 20개국 3천여명의 정치인들이 참여하고 있는 국제적 운동이다. 아시아지역에선 한국이 유일한 회원국이다.

 기자 : 문귀례    작성일 : 19-03-07 10:04
 

 
   
 

뉴웨이넷